▶ 프레그런스저널코리아2017 제9회 K-뷰티 엑스포 코리아 천연 유기농 화장품 특별관  I 뉴스 I OEM ODM I 박람회 I 기관 단체 I 교육센터 I 코스인몰 I 컨슈머 리뷰 I 로그인 I 회원가입 I  최종편집:2017-10-17 00:07:41
일일 뉴스레터 신청
COS'IN 뉴스
  인기검색어 : 항노화 I 유기농 I 기능성 화장품
 

뉴스 > 이슈&이슈 > 이슈&이슈
01010201
목록보기 이전화면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공감 핀터레스트 플립보드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한방 화장품, 올드 이미지 탈피해야 성장한다
코스맥스 강승현 박사 ‘한방 화장품 시장 발전 현황’ 분석
정소연 기자 cosin_so@cosinkorea
기사 입력 2016-11-01 16:38
.
[코스인코리아닷컴 정소연 기자] 국내 대표 한방화장품 브랜드 LG생활건강의 ‘더후’와 아모레퍼시픽의 ‘설화수’가 2016년 연매출 1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두 브랜드는 2015년 면세점 매출에서도 수입화장품들을 제치고 판매 1, 2위를 차지한 바 있다.

화장품 업계는 물론 전문가들은 두 제품이 한방이라는 독특한 원료를 사용한 프리미엄 제품으로서 성공적으로 국내외 시장에 안착했다고 평가한다.

한방 브랜드들이 주목할 만한 성과를 보임으로써 프리미엄 한방 브랜드 외에 중저가 한방 브랜드 등도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한방 브랜드가 일부 브랜드의 성공에 힘입어 국내외 한방 화장품 시장의 범위를 넓힐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는 상황이다.

코스맥스 R&I센터 소재랩장 강승현 박사는 “한방 브랜드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이용자의 연령층을 낮추고 인삼 외에 다양한 한방 원료를 개발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지난 10월 27일에 개최한 ‘제1회 화장품 포럼’에서 강승현 박사는 ‘화장품 기술 동향과 산업화 사례’에서 중국 시장을 중심으로 한 ‘한방 화장품 시장의 발전 현황’을 설명했다.



▲ 코스맥스 R&I센터 소재랩장 강승현 박사.


강승현 박사는 먼저 국내 한방 화장품 이미지가 올드(old)하다는 한계를 지닌다고 지적했다. 화장품 소비자들은 날이 갈수록 똑똑해지고 자신에게 맞는 다양한 취향의 제품을 소비하고자하는데 한국 화장품은 ‘올드(old)’하다는 이미지에 한정돼 있는 듯 보인다는 분석이다.

강 박사는 “설화수와 더후로 대변되는 한방 화장품의 고전적인 이미지, 제품의 진한 향과 무거운 질감은 다양한 층위의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를 위해 5가지 이미지 매핑(image mapping)을 근거로 시장을 세분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5가지 한방 제품은 중후한 이미지의 ‘클래식 한방’, 럭셔리·명품 이미지의 ‘어반럭스 한방’, 피부 치유를 위한 ‘치유 한방’, 순하고 프레시한 ‘맑은 한방’, 트랜디한 ‘모던 한방’으로 나뉜다.

                      한방 화장품 이미지 매핑(Image Mapping)



강 박사는 “업계가 다양한 계층의 소비자를 고려해 한방화장품을 출시하고 있지만 아직 이렇다할 성과를 보이는 브랜드는 보이지 않는다”면서도 “한방화장품의 ‘올드(old)’한 이미지를 탈피하려는 시도는 계속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인삼으로 대변되는 한방 화장품의 원료에도 변화를 주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강 박사는 우선 진세노사이드(인삼 사포닌류)에 대한 업체 독자적인 연구개발이 강화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동시에 한방화장품 주요 원료인 뿌리 부분 외의 다른 부분에 대한 심화된 연구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삼 외에 다양한 원료를 개발해 인삼 정도의 인지도를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강 박사는 “중국인들이 자국 제품에 대한 불신으로 한국의 한방 화장품에 대한 이미지가 여전히 긍정적인 편”이라며 하지만 “중국 현지 원료를 하는 제품들이 중국에서 출시되는 만큼 중국 시장에 맞는 제품을 연구개발하는 작업이 더욱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목록보기 인쇄하기 이전화면 맨위로 기사확대 기사축소
관련기사 리스트
· [중국 리포트] 사드 불구 한국 화장품 ODM 업체 중국 시장 '순항'[2017-09-27 15:29]
· 코스맥스바이오, 국내 자생식물 활용 건식, 의약품 개발[2017-09-27 09:09]
· [인사] 코스맥스그룹, 임원 전보 인사 단행[2017-09-21 10:45]
· [동남아시아 리포트] 싱가포르 주목받는 한국 핸드크림은?[2017-09-04 13:39]
· 나고야의정서 실무대응 TF팀 출범, 업계 고민 대안 제시[2017-09-01 15:15]
· 화장품업계, 나고야의정서 대응 T/F 발족 추진[2017-08-17 11:04]
· 코스맥스, 2분기 영업이익 전년대비 21.2% 감소[2017-08-09 17:00]
· 아모레퍼시픽그룹, 중국 편식 심각...유럽‧북미도 추락[2017-07-17 14:58]
· 사드 보복 1년, 2분기 실적 부진 ‘고난의 행군’ 시작되나[2017-07-10 15:31]
· [취재파일] 왜 이러나, 코스맥스‧아모레퍼시픽 품질관리 허점[2017-07-05 11:43]
 
 
 
 
뉴스 뉴스  I  뷰티  I  캠퍼스  I  해외  I  교육  I  커뮤니티
OEM ODM OEM ODM 섹션은?  I  토탈  I  기초  I  헤어  I  원료  I  부자재  I  컨설팅  I  게시판
박람회 박람회 뉴스  I  박람회 일정  I  박람회 관람  I  박람회 동영상  I  박람회 모집
기관 단체 유관 기관  I  화장품 단체  I  뷰티 단체  I  학회
교육센터 세미나  I  맞춤교육  I  교육과정  I  교육뉴스  I  자료실
코스인몰 도서  I  리포트  I  동영상 교육  I  코스인몰 안내
컨슈머 리뷰 리뷰신청  I  당첨자 발표  I  사용후기  I  전문가 리뷰  I  커뮤니티  I  컨슈머 리포트  I  컨슈머 리뷰란?
주식회사 코스인  I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2200  I  등록일자 : 2012년 7월 19일
제호 : 코스인코리아닷컴  I  발행인·편집인 : 길기우  I  발행일자 : 2012년 7월 19일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문래로 20길 60 602호(문래동3가, 메가벤처타워)  I  전화번호 : 02-2068-3413
팩스 : 02-2068-3414  I  이메일 : cosinkorea@cosinkorea.com
사업자등록번호 : 107-87-70472  I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13-서울영등포-1210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현  I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박지현
코스인코리아닷컴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Since 2012 COS'I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