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레그런스저널코리아2017 제9회 K-뷰티 엑스포 코리아 천연 유기농 화장품 특별관  I 뉴스 I OEM ODM I 박람회 I 기관 단체 I 교육센터 I 코스인몰 I 컨슈머 리뷰 I 로그인 I 회원가입 I  최종편집:2017-07-21 17:51:10
일일 뉴스레터 신청
COS'IN 뉴스
  인기검색어 : 항노화 I 코슈메슈티컬 I 기능성 화장품
 

뉴스 > 이슈&이슈 > 이슈&이슈
01010201
목록보기 이전화면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공감 핀터레스트 플립보드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사드로 중국 읽기 [1] K-컬처+K-뷰티가 무서워
25~35세대 한류 붐, 시진핑 중국몽에 부담
권태흥 기자 thk49@cosinkorea
기사 입력 2017-03-21 15:19
.
사드 보복으로 K-뷰티가 타격을 입으면서 관계자들 사이에서 '새로운 중국 읽기'가 한창이다. 사드 보복 조치에는 경제행위 이상의 '숨은 의도'가 들어있기 때문이다. 중국을 '제2의 내수시장화'를 위해서라도 그들의 속내를 다각도로 분석할 필요가 있다. ⑴ K-컬처+K-뷰티 ⑵ 내수진작책 ⑶ 로컬 브랜드 ⑷ CFDA ⑸ 차이나 인사이트 ⑹ 2017 중국 시장 동향 ⑺ K-뷰티의 대응 <편집자 주>

[코스인코리아닷컴 권태흥 기자] 사드 보복 사례가 불거지면서 많은 뷰티인들에게 ‘중국, 중국인은 과연 우리에게 무엇인가?’라는 의문을 가지게 했다.

어제(3월 20일) 한국무역협회는 '대중 무역애로 신고센터'에 접수된 60개사의 대중 수출 보복 조치 사례를 분석한 자료를 냈다. (3월 8일~17일) 이 기간 동안 화장품 업체가 9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들은 통관 지연·인증 불가·검역·계약 보류·불매·홍보 금지 등의 피해를 입었다고 신고했다.




▲ 중국몽은 차이나 표준의 21세기형 만리장성을 쌓는 '중화제국'의 복원이다.

국제 무역을 하다보면 이러저러한 일을 수없이 겪은 그들이었지만 정작 중국은 럭비공 같이 팔방으로 튀어오르는 막무가내식이어서 갈피 잡기가 쉽지 않다는 게 그들의 전언이다.

또 차제에 K-뷰티의 글로벌 경쟁력을 되돌아보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도 있다. 사드 몽니가 업계에 던지는 피해는 크지만 지난 3년간의 중국 드라이브 일변도의 과속을 조절할 필요도 있다는 것이다.

사드 보복 기간을 재충전의 기회로

톡 까놓고 얘기해서 그동안 벌어들인 수입으로 재충전하고 K-뷰티의 진로를 재설정하고 정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언론에서는 중국 보복으로 피해 입은 국가(일본‧필리핀‧베트남 등)의 사례를 들며 K-뷰티의 활로 모색도 주문하고 있다.

문제는 앞으로 한‧중 간의 정치‧외교 갈등은 상존해서 언제든 재발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중국 정부의 정책이 강대국엔 약하고 약소국엔 강한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중국에서 10여 년 동안 수출하던 L대표는 “중국의 사드 보복은 K-뷰티에만 한정된 것이 아니다. 그 속내는 K-컬처(Culture)에 대한 경계심이 짙게 깔려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바링허우(八零後 世代), 주링허우(九零後) 세대가 한류에 빠져 있어 이를 제어하려는 의도가 숨어 있다”고 진단했다.

중국의 한한령(限韓令)은 작년 11월 18일 ‘위성방송관찰생’이라는 네티즌이 “역대 이래 가장 엄격한 한한령이 발표됐다”며 강소성 위성방송사의 내부 통보문을 캡처해 블로그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그 내용은 “한국 드라마, 한국 영화, 한국 연예인이 참석한 예능 프로그램과 한국 드라마, 영화 번역작 등은 방송금지”라고 적혀 있었다. 이 문건은 중국 광전총국에서 정식문건으로 작성되지 않았지만 관련 지방방송국과 위성방송 등 관계자들에게 하달이 된 통보며 지역방송과 위성방송, 인터넷방송까지 포함돼 이후 스크린에서 한국 연예인의 얼굴은 보기 어려워졌다.

최근 세미나 참석차 한국에 온 K 총경리는 “중국의 25~35세 여성에게 한국 화장품은 '한류 스타가 쓰는 화장품'으로 인기”라며 “기술력과 제품 안전성, 소비자 요구조건에 맞춘 마케팅도 주요 이유”라고 말했다.

L 대표는 “젊은층에 널리 퍼진 한류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는 속내가 사드 보복 조치의 일환이자 한류 차단 이유라고 풀이했다.

시진핑 ‘중국정신’의 선양 강조

중국 시진핑 주석의 21세기 비전이 중국몽(中國夢)이다. 시진핑은 “중국의 꿈은 반드시 중국의 길(中國道路)을 걸어야 하고 중국의 정신(中國精神)을 선양해야 하며 중국의 힘(中國力量)을 결집해 실현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 말은 글로벌 표준이 아닌 중국적 표준(China Standard)에 따라 대국 즉 ‘중국의 제국화’ 만들기를 강조한다.

중국 젊은층에 퍼진 한류는 ‘중국 정신을 선양’하려는 시진핑 주석의 방침에 부담을 줄 수 있다. 사드 보복으로 한한령을 발동하고 또 다른 한류인 K-뷰티를 겨냥한 것은 ‘언젠가 한 번은 손봐야 할 한류’를 시의적절하게 이용하고 있다는 게 L 대표의 얘기다.

중국몽을 요약하면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실현한다’는 것이다. 중화 중심의 평화질서와 단순 부강의 나라가 아닌 도덕적‧문화적으로 부강한 나라가 시진핑의 구상이다.

그런데 ‘한국의 사드 배치=미국 주도의 미사일방어 체계 편입’으로 한국이 미국의 견제전략에 합류한다고 시진핑 주석은 이해한다. 또 한류는 중화 문화 부강에 부정적이다. 사드 보복같은 중국의 몽니가 한 번으로 끝나지 않고 ‘상존하는 문화 충돌’이 될 수도 있다는 얘기다.
 

목록보기 인쇄하기 이전화면 맨위로 기사확대 기사축소
관련기사 리스트
· 올 여름 트렌드 “깨끗하고 빛나는 바디”[2017-07-21 17:47]
· 다음주부터 실적 발표…2분기 성적표에 '벌벌'[2017-07-21 17:51]
· 국회, 헬스&뷰티 발전 기틀 다진다[2017-07-21 17:14]
· 중국 1인당 소득 증가, 화장품 평균 소비량도 덩달아 증가[2017-07-21 16:39]
· 스테로이드 성분 함유 화장품 ‘회수’ 조치[2017-07-21 14:29]
· 코스메카코리아, 인재경영 프로젝트 가동[2017-07-21 13:29]
· 말레이시아 화장품 시장, K-뷰티 열풍 확인[2017-07-21 13:28]
· 중국 청두 화장품 시장 개척 “신청하세요”[2017-07-21 09:39]
· 모발손상 부담없이 단기 컬러체인지, ‘헤어 컬러 트리트먼트’ 뜬다[2017-07-21 09:38]
· 이자녹스 베스트셀러, 꽃잎 드레스를 입다[2017-07-21 08:34]
 
 
 
 
뉴스 뉴스  I  뷰티  I  캠퍼스  I  해외  I  교육  I  커뮤니티
OEM ODM OEM ODM 섹션은?  I  토탈  I  기초  I  헤어  I  원료  I  부자재  I  컨설팅  I  게시판
박람회 박람회 뉴스  I  박람회 일정  I  박람회 관람  I  박람회 동영상  I  박람회 모집
기관 단체 유관 기관  I  화장품 단체  I  뷰티 단체  I  학회
교육센터 세미나  I  맞춤교육  I  교육과정  I  교육뉴스  I  자료실
코스인몰 도서  I  리포트  I  동영상 교육  I  코스인몰 안내
컨슈머 리뷰 리뷰신청  I  당첨자 발표  I  사용후기  I  전문가 리뷰  I  커뮤니티  I  컨슈머 리포트  I  컨슈머 리뷰란?
주식회사 코스인  I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2200  I  등록일자 : 2012년 7월 19일
제호 : 코스인코리아닷컴  I  발행인·편집인 : 길기우  I  발행일자 : 2012년 7월 19일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문래로 20길 60 602호(문래동3가, 메가벤처타워)  I  전화번호 : 02-2068-3413
팩스 : 02-2068-3414  I  이메일 : cosinkorea@cosinkorea.com
사업자등록번호 : 107-87-70472  I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13-서울영등포-1210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현  I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박지현
코스인코리아닷컴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Since 2012 COS'I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