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레그런스저널코리아▶ 2018 서울 국제 천연 유기농 화장품 박람회  I 뉴스 I OEM ODM I 박람회 I 기관 단체 I 교육센터 I 코스인몰 I 컨슈머 리뷰 I 로그인 I 회원가입 I  최종편집:2017-12-17 17:15:17
일일 뉴스레터 신청
COS'IN 뉴스
  인기검색어 : 항노화 I 유기농 I 기능성 화장품
 

뉴스 > 기획특집 > 기획특집
01010701
목록보기 이전화면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공감 핀터레스트 플립보드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사드로 중국 읽기 [5] 정도경영과 내실화로 사드 탈출
중국 온라인 마케팅 주력…홍콩 우회수출 2월 130% 급증 통관 강화 우려
권태흥 기자 thk49@cosinkorea
기사 입력 2017-04-04 14:56
.
사드 보복으로 K-뷰티가 타격을 입으면서 관계자들 사이에서 '새로운 중국 읽기'가 한창이다. 사드 보복 조치에는 경제행위 이상의 '숨은 의도'가 들어있기 때문이다. 중국을 '제2의 내수시장화'를 위해서라도 그들의 속내를 다각도로 분석할 필요가 있다. ⑴ K-컬처+K-뷰티 ⑵ 내수진작책 ⑶ 로컬 브랜드 ⑷ CFDA ⑸ 차이나 인사이트 ⑹ 2017 중국 시장 동향 ⑺ K-뷰티의 대응 <편집자 주>


[코스인코리아닷컴 권태흥 기자] 지난 3월 30일 보건복지부는 ‘화장품산업발전기획단’을 출범시켰다. 이 자리에서 중국경영연구소 박승찬 소장은 “사드 보복은 지금까지 드러나지 않은 내용이 점차적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비관세 장벽은 수출 전단계이지만 문제는 브랜드숍 기업들이 어떻게 타격을 입을지가 향후 사태 진전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또 박 소장은 “3‧15 소비자의 날 행사에 방영되지 않았지만 한국 화장품의 불법 유통 과정을 촬영한 게 있었다. 한국산 화장품에 대한 중국 정부의 법규 준수 요구와 더불어 불법 유통 단속도 강화될 것이므로 △정도경영 계도 △중국 제도 변화에 따른 대응 등이 계속 강조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트라 김준환 차장은 “일부 중국인들의 롯데마트 소동이 소비자 반응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현지 유통업체들이 부담을 갖고 있다. 또 한국 화장품 비즈니스가 돈이 되기 때문에 물밑에서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김 차장은 “홍콩 우회수출은 유통비가 들고 인증절차도 밟아야 하기 때문에 직접 중국 위생허가 받고 통관하는 거에 비해 실익이 없다”고 설명하며 “기업들은 이번 기회에 내실화를 기하면서 게릴라 작전을 펼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동향에 대한 전문가들의 발언에서 중국과 중국인들의 속내를 알아야 할 필요가 있다. 중국 정부는 공식적으로 사드 보복이라고 말하진 않지만 사드 보복은 계산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이는 중국의 특수한 시스템에 그 해답이 있다.

먼저 중국은 시장경제가 아니다. 민간 부문에 조직적으로 침투한 중국 공산당은 민간기업의 절반 이상을 장악했으며 대기업일수록 당과 정부의 통제가 강력하다. 즉 현재의 중국 경제는 공산당 정부가 민간기업을 합병한 ‘민관복합체’인 셈이다.

2015년 통계에 따르면 중국 내 비국유 민간기업의 52%가 사내에 공산당 부서를 두고 있다. 외국 기업이나 외국계 NGO 에서도 공산당 부서 존재를 쉽게 찾을 수 있다. 한한령이나 중국관광객 방한 금지 등 공식적으로 문서 없이 구두 전달로만 해도 사드 보복이 가능한 이유다.

롯데마트에 대한 일부 중국인들의 행패는 지극히 계산적이다. 이 때문에 중국내 화장품 업체들이 사드 관련 소식에 쉬쉬하는 분위기는 언론에 노출됨으로써 반감을 일으키지 않으려 하기 때문이다.

둘째 K-뷰티는 K-컬처를 업고 소비자들을 파고 들었다. 중국은 문화에 대한 관점이 우리와 다르다. 문화는 ‘사업’으로 중국 공산당과 정부의 이데올로기 전파를 수행한다. 그 하위개념이 ‘산업’이다. 광전총국이 ‘중국 비하’나 ‘혐한(嫌韓)’을 문제 삼아 간혹 한류 스타를 규제한 것은 이 때문이다.

중국은 한류가 한국민의 자존심이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사드에 대항하는 방안으로 한한령을 발동한 것이다. 또 중국의 자존심을 건드리는 방송‧영화‧연예인의 언행 등은 항상 한한령의 대상이 된다.

한편, 4월 2일 외교부가 중국을 WTO에 제소하자 환구망은 “한국의 산업통상부에 따르면 중국 수출이 올해 1월 51.6%, 2월 97.4% 급증했는데 WTO 제소는 앞뒤가 안 맞는다”고 비난했다. 전문가들은 “구체적 정부 공문이 없어 승소는 힘들지만 중국엔 부담”이라는 의견이다.

올들어 지난 1~3월 중국 수출이 증가했지만 사드 이슈는 한동안 지속될 것어서 화장품 업계는 마음을 못놓고 있다. 중화권(중국+홍콩) 비중이 1월(61.2%)→2월(69.9%)로 커진 데는 홍콩 우회수출 급증(수출증가율 1월 36.6%→2월 130.2%)으로 보인다.

이런 사실조차 중국 당국이 알까 조심스러운 게 화장품 업계 관계자들이다. “올해는 온라인 판매에 주력한다”는 게 주요 기업들의 소극적인 방안이다. J대표의 “중국 내 소비자들이 사드 이슈에 따르지 않고 조용히 구매해주길 바라는 마음 뿐“이라는 말이 실감날 정도로 아직은 조마조마한 게 요즘의 업계 풍경이다.


목록보기 인쇄하기 이전화면 맨위로 기사확대 기사축소
관련기사 리스트
· [취재파일] 한중 수교 25년, 화장품 ‘차이니즈 드림’ 25년[2017-08-23 10:34]
· 한국콜마, 2분기 저조한 실적 줄줄이 목표가 하락[2017-08-16 13:16]
· 잇츠한불, 2분기 영업이익 적자전환…하반기 관망세[2017-08-16 14:18]
· 사드, 경영권 '후유증' 에이블씨엔씨 2분기 영업이익 반토막[2017-08-11 17:47]
· 사드보복 충격 클리오 2분기 영업이익 1분기 대비 96% 급감[2017-08-11 12:11]
· 식약처, 수출지원 4대 사업 발표…산업 차원 접근 미흡[2017-08-03 15:46]
· 사드 보복에도 인천 화장품 수출 증가세 유지[2017-07-28 17:51]
· ‘사드 보복’ 아모레퍼시픽그룹, 2분기 영업이익 전년비 반토막[2017-07-26 10:22]
· 아모레퍼시픽그룹, 중국 편식 심각...유럽‧북미도 추락[2017-07-17 14:58]
· 사드 보복 1년, 2분기 실적 부진 ‘고난의 행군’ 시작되나[2017-07-10 15:31]
 
 
 
 
뉴스 뉴스  I  뷰티  I  캠퍼스  I  해외  I  교육  I  커뮤니티
OEM ODM OEM ODM 섹션은?  I  토탈  I  기초  I  헤어  I  원료  I  부자재  I  컨설팅  I  게시판
박람회 박람회 뉴스  I  박람회 일정  I  박람회 관람  I  박람회 동영상  I  박람회 모집
기관 단체 유관 기관  I  화장품 단체  I  뷰티 단체  I  학회
교육센터 세미나  I  맞춤교육  I  교육과정  I  교육뉴스  I  자료실
코스인몰 도서  I  리포트  I  동영상 교육  I  코스인몰 안내
컨슈머 리뷰 리뷰신청  I  당첨자 발표  I  사용후기  I  전문가 리뷰  I  커뮤니티  I  컨슈머 리포트  I  컨슈머 리뷰란?
주식회사 코스인  I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2200  I  등록일자 : 2012년 7월 19일
제호 : 코스인코리아닷컴  I  발행인·편집인 : 길기우  I  발행일자 : 2012년 7월 19일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문래로 20길 60 602호(문래동3가, 메가벤처타워)  I  전화번호 : 02-2068-3413
팩스 : 02-2068-3414  I  이메일 : cosinkorea@cosinkorea.com
사업자등록번호 : 107-87-70472  I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13-서울영등포-1210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현  I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박지현
코스인코리아닷컴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Since 2012 COS'I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