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7 (토)

  • -동두천 1.7℃
  • -강릉 4.2℃
  • 구름조금서울 1.9℃
  • 구름조금대전 2.9℃
  • 구름많음대구 3.8℃
  • 구름많음울산 4.2℃
  • 구름많음광주 3.3℃
  • 맑음부산 4.1℃
  • -고창 3.7℃
  • 구름많음제주 6.7℃
  • -강화 2.8℃
  • -보은 2.2℃
  • -금산 1.9℃
  • -강진군 3.6℃
  • -경주시 3.8℃
  • -거제 4.4℃
기상청 제공

[중국 리포트] 중국 국무원, 크로스보드 전자상거래 정책 1년 연장한 이유는?

대외무역 발전, 시범구역 수출입 증가 효과 '톡톡' 산업 발전 긍정적 영향 뚜렷


[코스인코리아닷컴 김수정 기자] 지난 9월 20일 중국 상무회의에서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판매 수입 감독관리 과도기 정책을 2018년 말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리커챵(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는 “몇 년 전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가 처음 도입되었을 때 온갖 잡음이 일었다. 그러나 우리는 면밀하고 신중하게 검토한 후 규범화 시키기로 결정했고,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감독관리 과도기 정책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과도기 정책의 효과는 확실했다. 대외무역의 터닝 포인트가 됐을 뿐 아니라 산업 발전을 촉진했다.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발전은 국제 무역의 자유화, 편리화를 이끌었으며 대외무역 발전 방식 변환의 가속화 등 종합적인 경쟁력을 강화시켰다.


국무원이 승인한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종합 시범구역은 2년여 동안 표준기술, 업무흐름, 감독관리 모델 등 방면에서 선행 실험을 진행했고 해당 지역의 수출입 규모는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관련 통계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1월~7월 종합 시범구역의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수출입은 동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이는 전국 대외무역 증가 속도를 훨씬 앞서는 수치다. 2년여간 종합 시범구역은 400여 개가 넘는 제3 플랫폼을 구축했고 2만여 개의 기업, 200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리챵커 총리는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와 같은 신동력, 신산업은 초기 단계의 영향력은 미미하지만 무서운 기세로 발전해 국민의 편의를 보장하고 유통, 결제, 운송 등 서비스 산업의 발전, 더 나아가 대외 무역 수출입의 발전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제언했다.


또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온라인 종합 서비스와 오프라인 산업단지는 전국적으로 확산되어야 하며, 정보 공유, 금융 서비스, 스마트 유통, 리스크 방지 등 감독관리 서비스가 보편화돼야 한다”고 전했다.


이날 상무회의에서 정책 시행 기간의 연장 뿐 아니라 기본적인 조건들이 충족되고 발전 가능성이 큰 도시들을 대상으로 정책 시범구역 확장까지 확정했다.



이미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