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5 (목)

  • -동두천 7.3℃
  • -강릉 7.4℃
  • 서울 8.1℃
  • 대전 8.5℃
  • 대구 9.1℃
  • 흐림울산 10.5℃
  • 흐림광주 12.9℃
  • 흐림부산 11.8℃
  • -고창 12.5℃
  • 흐림제주 19.5℃
  • -강화 6.8℃
  • -보은 7.1℃
  • -금산 7.9℃
  • -강진군 12.1℃
  • -경주시 10.3℃
  • -거제 11.4℃
기상청 제공

[2018 신년 특집] 독일, 2018년 유행할 헤어 핫 트렌드

짧은 헤어 스타일 '픽시컷' 주도, 회색톤 헤어 컬러 대세

[코스인코리아닷컴 채혜원 독일 통신원] 독일의 패션 뷰티 전문지들은 여성을 위한 짧은 머리 스타일인 ‘픽시 컷(Pixie Cut)’과 ‘곱슬머리’가 2018년 헤어 트렌드를 이끌 것이라고 보도했다.

먼저 패션 뷰티 전문지 보그 독일판 보그 독일은 귀가 보일 정도로 머리 기장이 짧은 여성 헤어 스타일 ‘픽시 컷(Pixie Cut)’이 2018년 헤어 트렌드라고 전했다.



▲ 톰포드(Tom Ford) 런웨이에서 선보인 픽시 컷(Pixie Cut). (출처 : http://www.vogue.de)

최근 톰 포드(Tom Ford)의 런웨이에서 특히 강조됐던 ‘픽시컷’ 스타일에 대해 ‘보그 독일’은 “디자이너가 짧은 픽시 컷을 원해서 모든 모델들이 머리를 자르거나 헤어스프레이로 머리를 고정하고 짧은 머리를 연출했다”고 전했다.

이어 보그 독일은 또 다른 2018 트렌드 스타일링에 대해 ‘곱슬머리’를 꼽고, 베를린의 헤어전문가 ‘윌리엄 팬’의 스타일을 소개했다. 볼륨감을 연출해 주는 샴푸를 사용한 이후 머리카락 컬을 연출할 수 있는 기기인 컬링 아이론(curling iron)을 이용해 곱슬머리 스타일을 만드는 방법이다.

한편, 패션 뷰티 전문지 엘르의 독일판 엘르 독일은 2018년 헤어 트렌드 컬러에 대해 ‘애쉬톤의 금발’과 ‘회색’이라고 전했다. 애쉬(Ash)톤의 금발은 기존 금발에 애쉬톤을 더한 색으로 더 자연스러운 연출이 가능한 헤어 컬러다.



▲ 엘르 독일에서 꼽은 2018년 헤어 트렌드 컬러. (출처 : http://www.elle.de)

엘르 독일은 회색 중에서도 어두운 회색인 차콜(Charcoal) 톤도 올해 트렌드를 이끌 헤어색이라고 소개하면서 “은색에 가까운 회색이 새로운 트렌드 색상이며 특히 갈색 톤의 머리에 염색했을 때 매력적인 차콜빛이 연출된다”고 설명했다.



▲ 엘르 독일에서 꼽은 2018년 트렌드 헤어 컬러. (출처 : http://www.elle.de)


이미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