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6 (금)

  • -동두천 5.5℃
  • -강릉 5.3℃
  • 흐림서울 5.9℃
  • 흐림대전 8.1℃
  • 대구 7.8℃
  • 울산 8.6℃
  • 흐림광주 9.4℃
  • 부산 9.5℃
  • -고창 6.7℃
  • 제주 10.9℃
  • -강화 6.0℃
  • -보은 7.5℃
  • -금산 7.2℃
  • -강진군 9.3℃
  • -경주시 8.3℃
  • -거제 10.0℃
기상청 제공

[EU 리포트] 독일, K-뷰티 핵심 ‘에센스’ 주목

한국 화장품서 시작된 '에센스' 기능과 특징 관심

[코스인코리아닷컴 채혜원 독일 통신원] 패션뷰티 전문지 하퍼스 바자의 독일판인 하퍼스 바자 독일(https://www.harpersbazaar.de)이 K-뷰티 핵심을 ‘에센스(Essenz)’로 보고 에센스의 효능에 주목했다.

하퍼스 바자 독일은 “한국에서 시작된 ‘에센스’는 뷰티 과정에서 오랜 시간 매우 중요하게 여겨온 화장품이며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그것은 필수적인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언뜻 보기에 세럼과 비슷해 보이지만 집중 보습 성분으로 건조하거나 트러블이 있는 특정 피부 문제를 해결하는 데 효과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하퍼스 바자 독일은 세럼과 에센스를 구분하는데 어려움이 있는 독일 독자들을 위해 두 화장품을 비교해 설명했다. 두 화장품 모두 보통 수분과 영양 공급과 탄력 유지에 도움이 되는 기능성 화장품이며, 한국에서는 세럼과 에센스 차이를 ‘농축 정도’로 구분해 세럼이 에센스보다 농축 정도가 더 진한 화장품으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이와 비슷하게 독일에서도 세럼이 에센스보다 농축 정도가 더 진하기 때문에 “세럼은 일반적으로 얼굴에 부분적으로 바르는 것이지만 에센스는 얼굴 전체에 바르기 때문에 토너와 비슷한 질감을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 하퍼스 바자 독일, 한국 에센스 기능 주목 보도. (출처 : https://www.harpersbazaar.de)

‘에센스’의 핵심 기능에 대해 하퍼스 바자 독일은 “피부에 대한 강도 높은 여러 케어를 제공할 뿐 아니라 피부색을 밝게 해 눈 부신 피부 표현을 가능하게 하고 에센스 이후 바르는 크림 성분 효과를 끌어올리는 데도 도움을 준다”고 전했다.

토너와 에센스, 세럼 이용 단계나 방법에 대해서는 “3가지를 모두 함께 이용하는 것이 피부에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전했다. 클렌징 이후 토너와 세럼 혹은 에센스를 이어 바르는데 특히 지성 피부는 여름에 세럼이나 에센스를 많이 이용하는 것이 피부에 무리를 준다고 전했다. 또 민감성 피부는 세럼이나 에센스를 이용했을 경우 여드름이 생기거나 피부가 붉어지는 현상이 있어 종종 사용하는 방법도 추천했다.

한편, 에센스 추천 제품으로는 한국 브랜드 미샤(MISSHA) 타임 레볼루션 더 퍼스트 트리트먼트 에센스(Time Revolution The First Treatment Essence)를 꼽았다. 이 제품은 2011년 출시 이후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는 발효 효모 에센스로 다른 발효 화장품에 비해 부담 없는 가격으로 사랑받고 있다.

한국 제품 외에도 코달리(Caudalie) 비노퍼펙트 에센스(Vinoperfect Essenz), 쥬베나 스킨케어(Juvena Skin Energy) 아쿠아 충전 에센스(Aqua Recharge Essence), 디스웍스(This Works) 안티에이징 에센스(No Wrinkles Wonder Essence),  바버(BABOR) 클렌징 토닝 에센스(CLEANSING Thermal Toning Essence) 등을 추천했다.


이미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