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4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자료실

국내 화장품 유통판매업체 화장품용기 소비자 문제 조사 - 한국소비자원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3-03-29 12:32:47
  • 조회수 : 729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9월 1일부터 12월 12일까지 국내 화장품 유통·판매업체 15곳이 판매하는 화장품 294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재활용 어려움' 등급 용기가 62.6%(184개)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어려움’ 다음 순으로 '보통' 22.1%(65개), '우수' 14.6%(43개) 순으로 나왔고 '최우수'는 0.7%(2개)에 그쳤다.


자원재활용법에 따라 화장품은 포장재의 재질에 따른 분리배출 표시 의무가 있고 포장재 재활용 용이성 평가를 받아야 한다. 재활용 평가 등급은 최우수, 우수, 보통, 어려움 등 4가지다. 이 가운데 어려움 등급을 받으면 포장재를 변경할 경우 제품의 기능 장애가 일어날 수 있어 포장재에 '재활용 어려움' 표시를 해야 한다.


국내 상위 15개 화장품 유통, 판매업체에서 판매하는 화장품 294개 제품 용기의 재활용 용이성 등급을 확인한 결과, 62.6%(184개)가 최하 등급인 ‘어려움’ 등급을 받았고 이어 ‘보통’ 22.1%(65개), ‘우수’ 14.6%(43개), ‘최우수’ 0.7%(2개) 순이었다.


조사대상 중 재활용 어려움 등급을 받아 등급 표시 의무가 있는 제품은 156개였는데 제도 시행 이후 생산 이력이 없거나 단종(4개), 표시 누락(4개)된 제품을 제외한 148개가 ‘재활용 어려움’ 등급 표시를 하고 있었다. ‘보통’ 이상 등급을 받아 표시 의무가 없음에도 자발적으로 표시한 제품 17개를 포함해 전체 조사대상의 56.1%(165개)가 재활용 용이성 등급을 표시했다.


한편, ‘최우수’, ‘우수’ 등급을 받은 45개 제품 중 재활용 등급을 표시한 제품은 8개(17.8%)에 불과했다. 표시 의무 대상이 아닌 제품도 소비자에게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고 친환경 제품 구매를 독려할 수 있도록 기업 스스로 포장재 재활용 우수제품이라는 점을 적극적으로 표시할 필요가 있다.


네티즌 의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