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4.6℃
  • 흐림강릉 15.9℃
  • 구름조금서울 16.2℃
  • 박무대전 18.1℃
  • 맑음대구 13.6℃
  • 구름조금울산 14.9℃
  • 구름많음광주 18.0℃
  • 맑음부산 17.3℃
  • 흐림고창 14.6℃
  • 구름많음제주 20.8℃
  • 구름많음강화 15.7℃
  • 구름많음보은 12.4℃
  • 구름많음금산 14.7℃
  • 구름많음강진군 15.9℃
  • 맑음경주시 13.1℃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신소재 신원료

전체기사 보기

[신소재 신원료 소개] 천연 올리브 성분 유래 세라마이드 원료 'Bodyflux® Olive'

올리브 유래 세라마이드 성분 보습감 개선 내추럴, 유기농 화장품 소재 적합

#내추럴&오가닉 화장품용 세라마이드 'Bodyflux® Olive' 화장품 성분으로 소비자에게 인지도가 매우 높은 ‘세라마이드’. 피부 장벽 기능에 필수적인 인체 각질층 세포간지질의 약 47%를 차지하는 세라마이드이지만 실제로 피부에서 기능하기 위해서는 피부에 존재하는 세라마이드와 동일한 입체 구조를 가져야 한다. Evonik OperationsGmbH(Evonik사)는 세라마이드전문가로서 25년 이상의 실적을 갖고 있으며 인체 피부와 동일한 입체 구조를 취하는 스핑고이드 염기를 많이 생산하는 미생물(Pichia ciferrii)을 이용해 인체 피부 동일형 세라마이드를 개발했다. 세라마이드는 스핑고이드 염기와 아마이드 결합이 되어 있는 지방산의 종류에 따라 11종류의 유리 세라마이드로 분류되지만 Evonik사에서는 특히 아토피성 피부염이나 손이 거칠어지는 등의 피부 트러블로 감소가 현저한 세라마이드Ⅰ(세라마이드 EOP), 세라마이드Ⅲ나 ⅢB(세라마이드 NP), 세라마이드Ⅵ(세라마이드 AP)를 제품화하고 있다. 그림1 오가닉 올리브 오일 유래의 세라마이드 NP 더욱재작년에는 두피의 건강 상태와 모발의 질을 개선하는 스핑고이드 염기로 알려져 있

나우코스, 첨단소재 '이트륨옥사이드' 활용한 다기능성 화장품 국내 최초 개발

자외선차단 고시 원료 등재 최종 목표

[코스인코리아닷컴 김대환 기자] 클린뷰티 선두기업 나우코스(대표이사 노향선)가 첨단소재 유로퓸이 도핑된 이트륨옥사이드를 함유한 다기능성 화장품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발은 희토류의 일종인 이트륨옥사이드를 이용해 얻은 무기화합물의 원료화 및 이를 활용한 다기능성 화장품 제형화에 성공한 것으로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시행한 지역기업 혁신성장 바우처 지원사업(R&D)을 통해 이루어졌다. 해당 무기화합물은 마이크로 사이즈로 입자 크기가 커 피부 침투가 어려우며 산호초와 해양 생물에 유해하지 않아 자외선차단제에서 큰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Non-nano(논나노), Clean Beauty(클린뷰티) 트렌드에도 적합하다. 나우코스는 해당 무기화합물 소재를 적용한 화장품의 자외선차단 효과와 탄력 효과를 임상실험을 통해 확인했으며 해당 신소재를 국제화장품성분사전과 국내화장품성분사전에 등재 완료했다. 나우코스 노향선 대표는 “해당 소재를 자외선차단제 고시 원료로 등재해 차세대 코스메슈티컬 시장을 이끌어갈 것이다”며 “친환경적 신소재가 적용된 다기능성 화장품으로 선케어 시장을 주도해 나가는 것이 최종 목표이다”고 말했다.

[신소재 신원료 소개] 노화 따른 피부 처짐 개선 효과 'QT40™'

그린테크, RHAMM 유전자 발현 페이스 라인 케어, 안티에이징, 리프트업 케어 효과

#페이스 라인 리프트업 케어 처짐 개선 효과 'QT40™' 피부는 나이와 환경 인자로 인해 다양한 노화 현상을 유발하고 일으킨다. 그 현상의 하나로 ‘처짐’의 발현이 있다. 이는 콜라겐이나 히알루론산 감소 등에 기인 하는 진피 세포외기질의 이상으로 인한 피부 ‘탄력’이나 ‘팽팽함’의 저하가 원인이다. 처짐에 의해 페이스 라인이 무너지고 얼굴의 침울함이나 이중턱이 형성되어 보기에도 노화를 느끼게 된다(그림1). 페이스 라인을 끌어올리기 위해 외과적 의료 행위가 이루어지고 있지만 고통을 수반하므로 날마다 간단한 케어로 처짐이 개선될 수 있는 소재가 요구되고 있다. GREENTECH사는 처짐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RHAMM 유전자(히알루론산수용체 : 섬유아세포와 히알루론산의 결합에 관여하며 진피의 구조 유지에 기여하는 유전자)에 주목해 포괄적 유전자 발현 해석에 의해 RHAMM 유전자를 유도하는 QT40™을 찾아냈다. QT40™은 녹조의 일종인 Ulva lactuca(그림2)를 원료로 하며 가수분해와 바이오테크놀로지 프로세스에 의해 얻은 분자량 10kDa의 sulfo-rhamnoglucuro-oligosaccharide이다. 그림1 페이스 라인 처짐

[신소재 신원료 소개] 피부 광센서 활성화 광노화 예방 'LUMICEASE™ blue ingredient'

일본 루브리졸, 미생물 발효 추출물 '옵신' 활성화, 단백질 유도 빛 손상 보호효과

#‘옵신’ 활성화에 의한 블루라이트로부터 피부를 지키는 미생물 유래 발효 추출물 'LUMICEASE™ blue ingredient' 광노화의 주된 원인은 태양의 자외선이며 주름, 거침, 처짐, 피부의 두터움, 거무스름한 기미 등 피부의 에이징 사인 중 최대 90%를 일으키고 있다고 생각된다. 그러나 자외선 이외에도 청색광(블루라이트)이라고도 불리는 높은 에너지의 가시광선(HEV)이나 적외선 등 태양이 방사하는 다른 종류의 빛에 대한 우려가 높아 지고 있다. 이런 종류의 빛의 경우 통상적인 자외선차단 제품으로는 막을 수가 없다. 태양에서 지표면에 닿는 빛에는 자외선보다 청색광이 더 많이 들어 있다. 따라서 우리들이 받는 자연 청색광의 양은 자외선보다 많다. 청색광은 다른 파장을 가지며 피부 깊숙이까지 투과하기 때문에 피부 노화의 요인 중 하나이다. 그림1 자외선 기미의 감소 사람의 피부는 빛이 유발하는 손상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빛에 대한 내성을 높이는 생물학적 메커니즘을 발달시켜 순응하고 있다. 또 동물도 마찬가지로 카무플라주(camouflage : 위장) 등의 메커니즘을 통해 환경에 순응함으로써 생존과 생식의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주위

한국콜마, '무기자외선차단제' 단점 보완한 혁신 신소재 개발

UVA차단, 항산화, 색보정 '멜라노이딘' 국내 최초 화장품 적용, SCI급 JIEC 논문 게재

[코스인코리아닷컴 김대환 기자] 글로벌 화장품 R&D 제조전문기업 한국콜마가 기존의 무기자외선차단제 단점을 완벽 보완한 혁신 신소재를 개발하며 자외선차단제 글로벌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한국콜마는 유기물 멜라노이딘(melanoidine)과 무기물 이산화티타늄(TiO2)을 합성해 유해광 UVA, UVB 차단은 물론 백탁현상과 피부산화를 방지하는 신소재를 만들었다고 8월 11일 밝혔다. 이 소재는 국제학술지(SCI급)인 JIEC(Journal of Industrial and Engineering Chemistry) 최신호에 게재됐다. 국내 처음으로 화장품에 적용한 멜라노이딘은 특유의 색, 맛, 향을 가진 고분자로 항산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기에 UVA까지 차단하는 기능이 확인되면서 이산화티타늄과의 안정적인 합성 기술을 통해 새로운 소재로 만들고 무기자외선차단제의 단점을 보완해 냈다. 무기자외선차단제는 피부 표면에 보호막을 형성하는 원리로 자외선 UVB를 완전히 튕겨내지만 백탁현상과 피부산화를 촉진시키는 광촉매현상이 단점으로 거론되어 왔다. 그러나 멜라노이딘이 보호막 위에서 산화방지기능을 함과 동시에 피부톤까지 보정하면서 백탁현상을 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