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4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자료실

2023년 7월 화장품 수출입 동향 - 산업통상자원부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3-08-02 12:17:59
  • 조회수 : 701

화장품 수출이 2개월 연속 성장세를 나타났다. 지난 5월과 6월 7억 달러 규모였던 화장품 수출액이 7월에는 6억 달러대로 꺾였고 수출 증가율도 한자릿수에 그쳤으나 화장품 수출 회복의 긍정적 신호가 계속되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월 수출입 동향’ 발표를 통해 올해 7월 수출액이 1년 전보다 16.5% 감소한 503억 3,0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수입은 487억 1,000만 달러로 25.4% 줄었다.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무역수지는 16억 3,000만 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7월 수출 감소는 반도체 업황 부진과 유가하락에 따른 석유제품, 석유화학 단가 하락 등의 영향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7월 수출이 602억 달러로 역대 7월 기준 최고 실적을 기록한 데 따른 역기저효과도 작용했다.


품목별로 자동차(15%), 일반기계(3%), 가전(3%) 수출은 늘었다. 특히 자동차 수출은 59억 달러로 역대 7월 실적 중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일반기계는 글로벌 설비투자 확대에 따라 4개월 연속 수출증가율이 플러스를 나타냈다. 반면 단가 하락 등으로 반도체(-34%), 석유제품(-42%), 석유화학(-25%), 철강(-10%) 등의 수출은 전년 대비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미국, EU 수출이 자동차와 일반기계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감소했다. 수출가격이 크게 하락한 반도체, 석유제품, 석유화학 등의 수출 감소가 원인으로 지목된다. 또 지난해 7월 미국, EU 수출이 역대 7월 수출 1위를 기록한 데 따른 역기자효과도 더해졌다. 미국 수출에서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관련 품목인 전기차와 양극재 수출은 호조세를 이어나갔다.


중국과 아세안의 경우 주요 수출품인 반도체 가격 하락과 중국과 베트남의 수출 부진이 중간재 수입 감소로 이어지면서 우리나라 수출이 감소했다. 다만, 대중국 무역수지는 올해 3월 -27억 1,000만 달러를 기록한 이후 4월 -22억 7,000만 달러 → 5월 -17억 9,000만 달러 → 6월 -13억 달러 → 7월 -12억 7,000만 달러로 점진적으로 개선되는 추세다.


유망 소비재인 화장품 수출은 2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7월 화장품 수출은 6억 4,9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6억 1,400만 달러였던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8% 늘어난 규모다. 올해 2, 3월 각각 6억 4,600만 달러, 7억 7,400만 달러의 수출 성과를 내며 전년 동기 대비 12.5%, 9.5% 증가했던 화장품 수출은 4, 5월에는 지난해 상반기 수출 호조에 따른 역기저 효과로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나 6월들어 화장품 수출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두 자릿수 성장했으며 7월에는 수출 규모가 6억 달러 대로 감소했으나 여전히 성장세를 이어갔다.


네티즌 의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