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자료실

2023년 8월 화장품 수출입 동향 - 산업통상자원부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3-09-01 13:47:27
  • 조회수 : 715

화장품 수출 회복이 본격화되고 있다. 화장품 수출은 3개월 연속 성장세를 나타냈으며 8월에는 수출 증가율이 두자릿수로 뛰었다. 8월 화장품 수출은 6억 9,9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6억 2,300만 달러였던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12.2% 늘어난 규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월 수출입 동향’ 발표를 통해 올해 8월 수출액이 전년 대비 8.4% 감소한 518억 7,0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수입은 22.8% 감소한 510억 달러를 나타냈다. 이에 따라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무역수지는 8억 7,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8월 수출 감소는 하계휴가 등 계절적 요인과 반도체, 석유제품, 석유화학 단가 하락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8월 수출이 566억 달러로 역대 8월 기준 최고 실적을 기록한 데 따른 역기저효과도 영향을 줬다. 다만, 수출 감소율은 한자릿수로 둔화되며 전월(-16.4%) 대비 크게 개선됐다.


품목별로 자동차(29%), 자동차부품(6%), 일반기계(8%), 선박(35%), 디스플레이(4%), 가전(12%) 등 6개 품목의 수출은 늘었다. 특히 자동차 수출은 역대 8월 실적 중 1위를 달성하며 14개월 연속 수출 증가를 기록했다. 반면, 반도체(-21%), 석유제품(-35%), 석유화학(-12%), 철강(-11%) 등의 수출은 단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감소했다. 다만, 우리나라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 수출은 전월 대비 15% 증가한 86억 달러를 기록하며 1분기 저점 이후 개선 흐름을 이어갔다.


지역별로는 미국(2%), EU(3%), 중동(7%) 수출은 자동차와 일반기계의 양호한 실적에 힘입어 플러스 전환했다. 미국으로의 수출은 자동차, 일반기계 수출이 대폭 증가하면서 역대 8월 실적 중 1위를 기록했다.


중국(-20%)과 아세안(-11%)은 주요 수출품인 반도체 가격 하락과 세계 수출 부진이 중간재 수입 감소로 이어지면서 수출이 감소했다. 다만, 아세안 수출의 51%를 차지하는 베트남으로의 수출은 디스플레이, 일반기계 수출 호조로 플러스 전환(4%)됐다. 8월 중국으로의 수출도 중국의 경기위축 우려에도 불구하고 전월(-25%) 대비 감소율이 둔화(-20%)되면서 다시 100억 달러대를 회복했고 무역수지도 올해 3월부터 개선 흐름을 이어갔다.


유망 소비재인 화장품 수출은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8월 화장품 수출은 6억 9,9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6억 2,300만 달러였던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12.2% 늘어난 규모다. 올해 2, 3월 각각 6억 4,600만 달러, 7억 7,300만 달러의 수출 성과를 내며 전년 동기 대비 12.5%, 9.5% 증가했던 화장품 수출은 4, 5월에는 지난해 상반기 수출 호조에 따른 역기저 효과로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나 6월 들어 화장품 수출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두 자릿수(12.5) 성장했으며 7월에는 수출 규모가 6억 달러 대로 감소했으나 여전히 성장세를 이어갔다. 8월 화장품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두 자릿수 성장세(12.2%)를 보였으며 수출 규모도 7억 달러를 목전에 뒀다. 이는 우리나라의 최대 화장품 수출국인 중국의 생산, 소비, 투자 등 주요 경제지표 회복이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이룬 성과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네티즌 의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