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7 (수)

  • 맑음동두천 10.0℃
  • 흐림강릉 16.4℃
  • 구름많음서울 12.0℃
  • 흐림대전 10.6℃
  • 구름많음대구 10.4℃
  • 흐림울산 13.1℃
  • 구름많음광주 12.0℃
  • 흐림부산 15.0℃
  • 흐림고창 9.2℃
  • 구름많음제주 15.0℃
  • 구름많음강화 15.2℃
  • 흐림보은 7.4℃
  • 구름많음금산 7.6℃
  • 흐림강진군 10.3℃
  • 흐림경주시 8.2℃
  • 흐림거제 10.9℃
기상청 제공

트렌드

Y존 케어 필수품 ‘여성청결제’로 불쾌함 해결

질염 예방 무자극 여성청결제 ‘히즈클린 포우먼’ 주목


[코스인코리아닷컴 손현주 기자] 무턱대고 긁을 수도 그렇다고 긁지 않을 수도 없는 Y존. 무덥고 습한 날씨가 계속되면서 Y존에 비상등이 켜졌다. 여름철 Y존에서 나는 냄새로 불쾌함을 느꼈거나 그로 인해 불편하다면 Y존 케어할 수 있는 여성 청결제 제품에 주목해 보자.

여성의 질 내부는 약산성이다. 이는 외부의 유해 세균으로부터 질과 자궁 등을 보호하기 위함으로써 일반적인 질 분비물은 냄새가 없거나 약간 시큼한 게 정상이다. 하지만 간혹 비릿한 냄새가 나거나 악취가 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깨끗하게 씻지 않았거나 염증이 있기 때문이다.

여성들에게서 흔하게 발병하는 질염은 잘못된 생활 습관과 스트레스, 외부 자극으로 인한 상처 등으로 생긴다. 감염에 의한 질염은 그 원인에 따라 칸디다 질염과 세균성 질염, 트리코모나스 질염 등으로 나뉜다. 이중 가장 흔히 발생하는 것은 칸디다 질염. 칸디다 알비칸스라는 진균으로 인해 발생하며 전체 여성의 75%가 한 번은 경험한다고 알려졌다.

세균성 질염은 질 내부를 약산성으로 유지하는 락토바실러스 유산균 대신 혐기성 세균이 증식하면서 발생한다. 특히 세균성 질염은 재발하기 쉽다. 트리코모나스 질염은 트리코모나스라는 원충에 의해 감염된다. 이 질염은 주로 성관계로 인해 전파되므로 남녀가 함께 치료를 받아야 한다.

그렇다면 여성의 질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1. 깨끗하고 보송하게 유지하기

질염 예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청결이다. 화장실에 다녀온 후나 여름철 수영장, 성관계 전후에는 반드시 깨끗이 씻어야 한다.

2. 여성 청결제 사용하기

여성 청결제는 저자극의 약산성 제품을 선택하자. 피부자극을 유발하는 계면활성제인 SLS(소듐라우릴설페이트), SLES(소듐라우레스설페이트)가 함유되지 않았으며 사용 후 촉촉함이 남는 제품을 추천한다. 불쾌한 냄새를 방지해주는 천연 아로마 오일이 함유된 제품을 사용할 것. 또 용기가 사용함에 있어 불편하지 않은 제품이 좋다.

3. 생리 기간에는 조금 더 신경 쓰기

생리기간에 유독 Y존에서 냄새가 심하게 나는 경우가 있다. 이는 생리혈이 산화되어서 나는 냄새. 날씨가 덥고 습한 여름에는 생리대를 2~3시간마다 교체해야 염증을 예방할 수 있다. 또 빨아 쓰는 면 제품을 사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니 참고하자.

4. 순면 속옷 착용하기

몸에 타이트하게 꽉 끼는 옷은 통풍이 잘 되지 않는다. 특히 Y존의 경우 여름철 통풍이 되지 않으면 염증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진다. 스키니 팬츠나 레깅스와 같이 타이트한 의상 대신 통풍이 잘되는 의상이 좋으며 속옷 역시 화학섬유보다 면과 같은 천연 섬유로 제작된 제품이 좋다.

5. 정기적인 산부인과 진료받기

질염은 여성들에게 흔히 발생하는 질병이다. 하지만 산부인과 검진을 꺼리는 경우가 많다. 감기와 같은 질병이지만 빨리 치료하지 않으면 자궁 내막염, 나팔관염 등이 생길 수 있다. 이 때문에 정기적으로 산부인과를 찾아 검진을 받아야 하며 미리 예방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여름철, 여성 필수품 ‘여성청결제’


닥터씨앤씨(대표 김도연)의 여성청결제 ‘히즈클린 포우먼’은 식물 유래 성분으로 만들어 더욱 순하고 부드럽다. 피부임상기관에서 무자극 인증을 획득했으며 장미 3000송이에서 한 방울만 채취되는 불가리안 로즈오또(Rose Otto) 오일이 함유돼 몸과 마음을 더욱 편안하게 해주며 불쾌한 냄새를 방지해 준다.

이 외에도 능암 탄산온천수가 사용돼 스파한 듯한 청량감이 느껴지며 피부를 촉촉하게 만들어 준다.

히즈클린 포우먼은 pH4.5~5.5로 약산성 제품으로 민감한 Y존의 pH밸런스를 맞춰 주며 피부자극을 유발하는 계면활성제인 SLS(소듐라우릴설페이트), SLES(소듐라우레스설페이트)가 함유되어 있지 않는 대신 코코넛유래 식물성 계면활성제와 솝베리 추출물을 사용해 적은 거품으로도 순하고 부드럽게 노폐물을 제거할 수 있다.

또 고급 진공 용기를 사용해 제품의 산화를 최소화했으며 용기가 뒤집히거나 기울어져도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