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5 (수)

  • 맑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1.7℃
  • 맑음서울 -3.9℃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1.4℃
  • 구름많음광주 1.4℃
  • 맑음부산 3.7℃
  • 흐림고창 1.1℃
  • 흐림제주 5.9℃
  • 구름많음강화 -3.0℃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0.9℃
  • 구름조금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0.7℃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트렌드

유로모니터, ‘2020 TOP 10 글로벌 소비자 트렌드’ 발표

편의성, 자기주도결정 강조한 '스마트휴먼, 시선사냥, 모빌리티 혁명, 멘탈웰빙' 등 10가지 제시

 

[코스인코리아닷컴 김대환 기자] 세계적인 시장 조사 기업인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Euromonitor International, 한국지사장 고은영)은 2020년 중요하게 나타날 글로벌 소비자 트렌드(Top 10 Global Consumer Trends 2020)를 1월 14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소비자의 소비 습관, 행동 패턴, 구매 결정을 결정짓는데 어떤 영향을 미치는 살펴볼 수 있는 유로모니터 글로벌 소비자 트렌드는 ▲스마트 휴먼(Beyond Human) ▲시선 사냥(Catch Me in Seconds) ▲모빌리티 혁명(Frictionless Mobility) ▲취향존중시대(Inclusive for All) ▲멘탈웰빙(Minding Myself) ▲’홈족’의 진화(Multifunctional Homes) ▲개인정보보호의 진화(Private Personalisation) ▲’로컬’ 입고 글로벌(Proudly Local, Going Global) ▲재활용 혁명(Reuse Revolutionaries) ▲깨끗한 공기, 더 나은 지구(We Want Clean Air Everywhere) 등 총 10가지로 선정됐다.

 

# 편의성 : 일상 속 AI와 로봇, 모빌리티 혁명, 소비자 ‘시선사냥’ 위한 콘텐츠 두각

 

유로모니터는 2020년은 그 어느 때보다 기술이 소비자들의 일상 깊숙이 다가와 소비자 편의성의 범위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소비자의 일상에서 인공지능(AI)이나 로봇의 적용 범위가 더욱 넓어져 소비자의 편리함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또 한 번의 밀어넘기기, 클릭, 스크롤로 방대한 정보를 순식간에 볼 수 있어 한 눈에 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정보의 양과 함께 간결하면서도 감각을 두루 갖춘 결제 등 즉각적으로 다음 단계 진입이 가능한 콘텐츠를 만드려는 브랜드들의 노력도 돋보일 것으로 예측된다.

 

또 여행과 같은 서비스 산업에도 기술의 발달에 기인한 편의성이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시간과 비용, 날씨, 상황을 전반적으로 고려해 이동에 막힘없는 여행을 위해 개인의 여행 패턴에 걸맞는 모빌리티 수단을 선택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날 것으로 분석된다.

 

# 자기주도결정 : 취향존중 시대와 홈족의 진화 ‘로컬’ 내세운 ‘글로벌’ 진출 돋보여

 

2020년 소비자 트렌드를 읽는 또 하나의 키워드는 자기주도결정이다. 보편적이고 획일화된 상품보다는 소비자 개개인과 상품 고유의 문화와 컬러를 모두 존중하며 가치있게 여기는 움직임이 늘고 있으며 소비자들은 자신들의 선택이 주변 환경 변화에 영향을 미치길 희망한다.

 

자기주도결정을 가장 손쉽게 이해할 수 있는 트렌드로는 다양한 취향존중에 기반한 상품의 발달이다. 플러스 사이즈 의류, 임산부와 시니어 전용 요가복 등 체형, 나이 등을 폭넓게 고려해 취향을 존중한 제품들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유로모니터는 전망했다.

 

홍희정 유로모니터 뷰티&패션 부문 수석연구원은 “뷰티, 패션 산업군에서도 다양한 소비자 층을 고려한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획일화된 미적 기준은 더이상 소비자들에게 어필하지 못하며, 이에 따라 다양한 색상의 파운데이션과 같은 뷰티 제품이나 의류 제품이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동시에 개인에게 최적화된 상품 제공을 위해 수집한 개인정보를 어떻게 하면 보다 안전하게 다룰지도 이전보다 훨씬 주의깊게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로모니터는 소비가 일어나는 핵심공간의 변화로 ‘집’을 꼽았다. 홈캉스, 홈트레이닝, 홈카페, 홈바 등 집을 엔터테인먼트, 쇼핑, 운동을 하는 복합 공간으로 활용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상품과 서비스도 이러한 ‘홈족’들의 진화에 발맞춰 변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담배와 술과 같은 자가 치료형 스트레스 해소 제품 소비가 줄고 대신 스트레스, 불안, 불면증과 같이 ‘멘탈웰빙’을 위한 상품이 전면에 등장해 관련 소비가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도시, 국가, 지역 등 소비자들이 자신이 나고 자란 곳에 애착을 가지는 현상이 나타나면서 일부 브랜드들이 이러한 지역 특색을 내세워 글로벌 무대에 도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경선 유로모니터 식품&영양 부문 총괄연구원은 “한국만의 특색을 갖춘 시즈닝 아몬드, 과일 말랭이, 매운 라면이 외국인 관광객의 입맛을 사로잡고 동남아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데, 이는 지역의 특색 있는 음식이 글로벌 시장에서 승부를 본 좋은 예시다”고 분석하며 이러한 트렌드에 힘입어 국내 식품 업계의 해외 진출에 활력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유로모니터는 로컬색이 강한 상품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는 동시에 다국적 기업의 브랜드들이 보편성보다 현지 시장의 입맛과 선호도에 맞게 제품을 로컬화시키는 전략도 돋보이는 한 해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외 1회성 사용을 줄이는 플라스틱 프리(plastic-free)를 넘어서 공유, 재사용, 렌트, 리필 등 통합적으로 재활용을 시행하는 재활용 혁명 트렌드가 지속되고 대기오염의 심각성이 높아짐에 따라 탄소 배출을 줄이는 채식을 선택한다던가, 애초에 대기질에 영향을 미치는 소비를 하지 않는 등 보다 원론적인 관점에서 환경보호를 생각하는 소비자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유로모니터 소비자 트렌드 조사 디렉터인 지나 웨스트브룩은 “편리성, 자기결정 두 가지 키워드로 이해할 수 있는 2020년 글로벌 소비자 트렌드들은 때로는 상호보완하면서 때로는 상충하면서 그 존재를 발휘할 것이다”며 “브랜드들은 신뢰 구축, 개인정보 보호와 가치를 높여주는 상품과 서비스 제공에 적절한 균형을 찾아야 할 것이다”고 조언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