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3 (화)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5.0℃
  • 구름많음서울 0.0℃
  • 흐림대전 2.4℃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5.9℃
  • 흐림광주 3.2℃
  • 맑음부산 7.3℃
  • 흐림고창 3.3℃
  • 흐림제주 10.3℃
  • 구름조금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3℃
  • 구름많음금산 2.8℃
  • 구름많음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5.5℃
  • 구름조금거제 7.6℃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산림청, 노화방지 원료 대량생산 포플러 개발

세계 최초 ‘안토시아닌’ 생합성 지휘유전자 발견

[프레그런스저널코리아 김주희 기자] 산림청(청장 신원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남성현)이 경희대학교, (주)우리꽃연구소와 공동으로 생명공학 기법을 활용해 ‘안토시아닌’을 대량생산하는 포플러를 개발했다고 11월 19일 밝혔다. 

노화 방지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항산화 물질 ‘안토시아닌’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명공학과 최영임 박사팀과 경희대 식물·환경신소재공학과 고재흥 교수팀은 포플러에서 안토시아닌 생합성을 총지휘하는 유전자를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 또 이 유전자를 포플러 세포에 도입해 줄기와 잎에서 안토시아닌을 생산해 연중 붉은 색을 띄는 포플러를 만드는데 성공했다.

개발된 포플러는 블루베리보다 안토시아닌 함량이 20% 가량 높고 나뭇잎을 이용해 안토시아닌을 대량 생산할 수 있어 관련 제품 생산비를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게 됐다.

세계적으로 식물 추출 천연물이 화장품 원료로 각광받고 있다. 이중 하나가 세포를 파괴하는 활성산소를 없애 세포의 노화를 막는 항산화 물질 ‘안토시아닌’이다. 

이 물질은 특히 피부 노화 방지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주로 빨간색, 검은색의 과일과 꽃에 많은 색소성분으로 블루베리, 적양배추, 체리, 토마토 등의 과채류에 다량 함유돼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최영임 박사는 “안토시아닌 생합성 증가 원인을 분자 수준에서 밝혔다”며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정제기술을 확보하면 안토시아닌을 포플러에서 대량 생산해 저렴한 비용으로 공급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 박사는 "이 기술이 포플러뿐 아니라 다른 나무와 식물에도 응용이 가능해 조경수 개발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밝혔다.

산림과학원은 해당 기술의 특허출원을 진행 중이며 안토시아닌 대량 정제 기술 등 관련 연구를 진행 중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