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5 (수)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6.7℃
  • 맑음서울 0.7℃
  • 구름조금대전 3.4℃
  • 맑음대구 4.9℃
  • 맑음울산 5.2℃
  • 구름조금광주 5.1℃
  • 맑음부산 6.1℃
  • 구름많음고창 3.8℃
  • 흐림제주 6.3℃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3.0℃
  • 구름조금강진군 5.3℃
  • 맑음경주시 4.3℃
  • 맑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업체

화장품 수출 살아난다…6개월 연속 증가 '청신호'

지난해 7월~12월 증가세 12월 65.47억달러 월간 최대실적 경신 중국, 아세안 호조 영향

[코스인코리아닷컴 이수진 기자] 지난해 화장품 수출이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면서 역성장을 벗어 날 수 있는 청신호를 보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해 12월 31일까지 관세청과 무역통계(KITA)를 기초로 잠정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12월 화장품 수출 금액은 6억 5,47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4% 늘어났다. 이는 지난 7월부터 화장품 수출이 증가세를 보인이후 6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온 것이다.

 

2019년 5대 유망 소비재 수출 추이 (단위 : 백만달러, %)

 

 

지난해 7월부터 0.2%, 8월 0.9%, 9월 14.6%, 10월 8.8%, 11월 9.8%, 12월 28.8%까지 6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공식 통계에서는 빠졌지만 아쉽게도 대홍콩 수출은 10월에도 감소세를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2월 1일~25일 기준 국가별 수출액과 증감률을 살펴보면 중국이 9,792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했고 이어 아세안 6164만 달러(-11.3% 감소) 일본 1937만 달러(+1.2% 증가) 순으로 집계했다. 화장품 품목별 수출실적은 메이크업과 기초화장품이 3억 8,590만 달러를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31.9% 늘어났고 세안용품 1,130만 달러(+15.1% 증가), 향수 140만 달러(+268.6% 증가), 면도용제품 10만 달러(+68% 증가)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해 12월 전체 수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5.2% 감소한 457.2억 달러, 수입은 0.7% 감소한 437억 달러, 무역수지는 20.2억 달러로 95개월 연속 흑자였다. 반도체, 석유제품 단가회복 지연, 선박수출 감소 불구, 미중 분쟁 1단계 합의 기대감, 대중국 수출 회복, 연말 쇼핑 시즌에 따른 IT품목 호조로 수출 감소율이 대폭 개선된 것으로 분석된다. 일본 수출 규제가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은 현재까지는 제한적으로 보인다.

 

 

지난해 12월 수출은 2018년 12월 기저효과 영향으로 감소했으나 수출액 457.1억 달러는 올해 3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2020년 1월부터 감소폭이 점차 개선되는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 미중 무역 분쟁의 1단계 협상 타결 가능성, 선박과 자동차, 석유 등 수출 증가로 내년 1분기 수출은 플러스 전환 전망이다. 세계 경기를 이끌고 있는 미국, 중국, 독일의 경기 부진에 따라 우리나라 뿐 아니라 세계 10대 수출국도 동반 감소 추세이다. 지난해 12월 주요 수출은 중국, 아세안 지역은 호조 추세이다.

 

2019년 품목별 물량 증감률(%) (2019. 1. 1~12. 25일 기준)

 

 

한편, 국내 수출 감소폭이 더 큰 이유는 대중 수출 비중이 상대적으로 더 크고 반도체 등 품목 의존도가 높은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12월 수출이 감소했는데도 불구하고 누적 수출 물량도 증가세이다. 12월 반도에 17.7%, 선박 57.9%는 단가 하락했지만 수출 물량은 견조한 수준이다.

 

올해 1월에서 12월 물량은 7.9% 증가하고 반도체, 자동차 등 20대중 12개가 증가했다. 조업일수 영향을 배제한 12월 일평균 수출은 19.8억 달러를 기록하며 10월보다는 감소 추세다.

 

주요 지역별 수출 (2019년 12월 1일~25일 기준)

 

 

선박 57.9%, 컴퓨터 35.2% 등 주력 품목과 바이오헬스 11%, 화장품 28.8%, 농수산식품 18.1% 등 신수출성장품목이 호조세를 유지하고 있다. 컴퓨터 수출은 데이터센터 수요 회복 등 영향으로 SSD 수출 호조세, 가전은 중국 광군제,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등 주요 시장의 쇼핑 행사 확대로 해외평가 향상해 수출 증가로 전환됐다.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12월 수출이 빠른 속도로 회복돼 7개월만에 수출 감소폭이 한 자릿수로 진입했다. 점차 개선되는 흐름을 보있다고 있다. 어려운 대외 여건에도 불구하고 지난 12월 16일 무역실적이 1조 달러를 돌파하면서 우리나라는 3년 연속 무역 1조 달러를 기록한 세계 9개국 중 하나가 되는 성과를 달성했다"고 전했다.

 

관련태그

수출  산업통상자원부  아세안  지역  화장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