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7 (금)

  • 흐림동두천 11.6℃
  • 흐림강릉 15.3℃
  • 서울 12.6℃
  • 대전 13.9℃
  • 대구 13.4℃
  • 안개울산 15.3℃
  • 광주 15.3℃
  • 흐림부산 16.3℃
  • 흐림고창 13.5℃
  • 흐림제주 19.4℃
  • 흐림강화 12.3℃
  • 흐림보은 12.5℃
  • 흐림금산 12.8℃
  • 구름많음강진군 14.8℃
  • 흐림경주시 13.8℃
  • 구름많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ODMOEM

색조 ODM 전문 코디, 지난해 매출액 279억 전년대비 2배 증가

일본 중심 아시아 수출 급증 '관리종목' 해제, 올해 미국 등 북미지역 판로확대

 

[코스인코리아닷컴 오영주 기자] 색조 화장품 OEM ODM 전문기업 코디가 지난해 역대 최고 매출성장률을 달성했다.

 

코디는 2019년 매출 279억 원을 기록해 전년 144억 원보다 약 2배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36억 4,000만원으로 흑자 전환했다고 3월 25일 밝혔다. 또 매출성장률(연결기준)은 143.3%로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이 같은 매출 성장은 비약적으로 증가한 수출 비중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코디의 지난해 수출액은 2018년 수출액 대비 약 24배 이상 크게 늘었다. 전체 매출 중 수출액 비중은 2018년 1.6%에서 2019년에는 20.3%로 확연히 증가했다.

 

주요 수출국가는 일본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 시장이다. 일본 뷰티 시장 인플루언서 브랜드 후지코(Fujiko)에 공급하는 등 일본을 중심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중국 색조 화장품 시장에서도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 인기 제품으로는 노세범 워터팩트, 노세범 파우더, 쉐이킹 섀도우 등이 있다.

 

향후 프라이머와 립 위주의 색조 화장품으로 아시아를 넘어서 미국 등 북미지역으로 판로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미국 등 북미지역은 중국에 이은 핵심 화장품 시장으로 미국 화장품과 퍼스널케어 시장 규모는 895억 740만 달러에 이른다. 연평균 1.9%씩 증가하는 추세로 오는 2023년에는 981억 92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또 최근 화장품 OEM에서 ODM으로 성공적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했으며 우량 거래처 발굴과 원가 절감을 통해 수익 향상에 총력을 기울인 것도 실적이 크게 개선되는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코디는 지난 1999년 2월 13일 설립됐으며 색조 OEM사로 탄생한 마린코스메틱을 인수하면서 화장품 사업을 시작했다. 현재 화장품제조(OEM ODM)와 화장품 용기 제조, 디스플레이 등의 사업을 펼치고 있다.

 

코디 마케팅본부 관계자는 “코디의 매출 확대 등 성장동력은 젊은 연구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제품 품질에 대한 열정을 토대로 한 연구개발(R&D)에서 비롯됐다”며 “색조 화장품 전문기업으로 오랫동안 축적된 기술력과 품질관리로 해외 시장 판로 개척을 본격화해 성장동력을 마련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코디는 3월 23일부로 관리종목에서 중견기업부로 변경됐다. 코디 측은 지난 3월 20일 감사보고서를 통해 관리종목에서 해제됐다고 밝혔다.

 

관련태그

코디  관리종목 해제  색조화장품ODMOEM  일본수출  미국진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