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9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4.9℃
  • 천둥번개서울 24.1℃
  • 흐림대전 26.7℃
  • 구름많음대구 29.5℃
  • 구름조금울산 24.2℃
  • 소나기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24.8℃
  • 구름많음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5.4℃
  • 구름많음강화 26.2℃
  • 흐림보은 24.5℃
  • 흐림금산 24.7℃
  • 흐림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6.4℃
  • 구름많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이슈&이슈

'디지털 방판, 구독경제, 배달서비스' 화장품업계, 판매채널 다각화 '활발'

코로나19 장기화, 소비형태 변화 로드숍 등 오프라인 대체 웹 유통판매 방식전환

[코스인코리아닷컴 신보경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른 매출감소 타격을 크게 입고 있는 화장품 업계가 최근 판매채널 다각화로 매출반등을 노리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전파감염을 우려하면서 오프라인 매장 방문이 줄어들면서 기존 화장품업계의 오프라인 수입원이던 로드숍과 면세점 등에서의 제품시연과 피부 테스트도 감소하면서 사실상 소비자와의 대면접촉을 필수로 이뤄지던 매장판매 매출은 더 절벽을 향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러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화장품업계는 판매채널 다각화를 통해 구독경제와 라이브커머스,, 배달서비스 등을 시도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최근 ‘디지털 방판’으로도 불리는 온-오프라인의 방문판매 방식은 비대면으로도 카운셀러를 통한 전문적인 맞춤 상담을 합쳐 양 방식의 장점을 살리는 것으로 방향성을 구축했다.

 

# ‘디지털 방판’, 오프라인 아닌 온라인 뷰티제품 테스트

 

‘디지털 방판(방문판매)’는 국내 유명 코스메틱 브랜드들이 동시 추구해 오고 있는 경향이 크다. 이중 고기능성 프리미엄 코스메틱 브랜드인 엔터니티는 온-오프라인 시스템이 결합된 새로운 방식의 디지털 방문판매를 주요 판매 채널로 선택했다.

 

엔터니티는 먼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고품질의 콘텐츠로 제품과 서비스를 홍보하고 파트너가 간편하게 제품과 서비스를 홍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상담이 끝나면 제품에 대한 전문 지식을 갖춘 판매원이 엄격한 방역 지침을 준수하고 직접 집으로 방문해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비대면으로 판매 진행 시 본사 교육을 받은 전문 물류 업체에서 완벽하게 패키징된 제품을 고객에게 배송해 주기도 한다.

 

 

아울러 가족 외 다른 사람의 가정 방문을 꺼리는 고객들이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엔터니티만의 전용 공간, '라운지 엔터니티 이수'를 마련했다. 이용을 원하는 고객들은 사전 예약을 통해 전문 지식을 갖춘 파트너와 만나 전용 공간에서 개별적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다. 라운지 엔터니티 이수에서는 구매 고객 뿐 아니라 방문판매 개인 사업자들에게도 비즈니스에 도움이 될 만한 지원이 다양하게 이루어진다.

 

# 로드숍 대체하는 채널 구축,  '구독경제, 배달 서비스' 강화

 

구독 서비스와 배달 시스템 강화도 최근 화장품업계가 새롭게 집중하고 있는 방식이다. 이중에서도 배달 서비스는 로드숍의 부진에 대한 자구책으로 기존 점포를 살릴 수 있는 방안 중 하나로 적극 모색되고 있다.

 

맞춤형 블렌딩 스킨케어 브랜드인 블렌드온은 인공지능 피부 분석 솔루션을 기반으로 유전자 분석, 피부 측정, 피부 설문의 3단계 과정에 걸친 피부 분석 결과를 토대로 개개인의 피부에 최적화된 맞춤형 화장품을 구독형 서비스로 제공한다. 또 계절, 환경적 요인을 고려해 2개월마다 재측정한 현재의 피부 상태를 분석하고 이 결과를 바탕으로 2개월마다 나만의 맞춤 화장품을 집으로 받아볼 수 있다.

 

 

CJ올리브영은 온라인으로 제품을 주문하면 도보배달 기사가 집 근처의 올리브영 매장에서 제품을 베송해 주는 도보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에 따라 서울 서초, 송파, 노원, 관악구에서 시범적으로 진행되며 전국 배송 여부는 추후 결정할 계획이다.

 

기존 배달과 심부름 업체와 연계한 배달 서비스도 운영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과 랄라블라는 배달앱 '요기요'에 ▲에뛰드하우스는 '배달의 민족'에 입점해 배송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으며 ▲'에이블앤씨'는 심부름앱인 '김집사'를 통해 미샤와 눙크의 제품 주문 시 당일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관련태그

#화장품업계 #코로나19장기화 #소비형태변화 #로드샵부진 #판매채널다각화  #구독경제 #라이브커머스 #배달서비스  #디지털방문판매 #개별카운셀링  #비대면피부테스트 #맞춤형화장품상담  #엔터니티 #블렌드온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