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1 (금)

  • 흐림동두천 18.7℃
  • 흐림강릉 19.5℃
  • 서울 20.5℃
  • 대전 21.2℃
  • 대구 22.9℃
  • 흐림울산 23.6℃
  • 광주 21.2℃
  • 부산 22.9℃
  • 흐림고창 20.5℃
  • 제주 24.8℃
  • 흐림강화 19.7℃
  • 흐림보은 20.7℃
  • 흐림금산 19.6℃
  • 흐림강진군 22.6℃
  • 흐림경주시 23.6℃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용기 포장지 리필 회수문화 확산 필요, 친환경 재질 사용 증대해야"

국회 노웅래 의원, 환경부 공동 6월 9일 ‘화장품 포장재 용기 재활용 토론회’ 개최

 

[코스인코리아닷컴 신보경 기자] 화장품 포장재·용기를 줄이려면 리필, 회수 문화를 확산하고 친환경 재질 사용을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6월 9일 환경 재활용 전문가들은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화장품 포장재 재활용,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이날 토론회는 환경부와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실이 공동 주최한 이날 토론회는 90% 가량이 재활용되지 못하는 화장품 용기 실태를 살펴보고 근본적인 재활용 개선방안을 고민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문가들은 “국내 화장품 포장재·용기 재활용률이 떨어질 경우 향후 무역 장벽에 수출이 꺾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와 화장품 기업들이 친환경 포장재·용기 개발에 적극 나서야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화장품 내용물이 가진 가치가 포장지에서도 발현된다면 '화장품 어택'과 같은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며 "각자 해야 할 역할을 명확하게 규정짓고 최대한 빨리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 화장품 산업은 연평균 11% 이상 성장해 지난 2019년 기준 시장 규모는 세계 8위인 16조 2,633억 원을 기록했다.

 

이에 반해 화장품 포장재 재활용 실적은 낮은 수준으로 집계됐다. 생산자책임재활용(EPR) 분담금 대상 전체 포장재 중 화장품 포장재는 3.6%에 불과하지만 90%는 재활용이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복잡한 구조로 이뤄진 용기에 다양한 첨가제가 사용되고 화장품 내용물이 묻어 있어 재활용이 힘들다는 평이 대다수다.

 

정부는 지난 2019년 12월 재활용 난이도에 따라 등급별로 나누고 이를 표기하도록 한 '자원재활용법'을 시행했다. 그러나 '재활용 어려움' 등급 포장재에 EPR 분담금을 20% 할증하거나 역회수 체계를 구축하도록 한 '포장재 재질, 구조 등급표시 및 분리배출 표시에 관한 고시'에서 화장품 포장재가 제외됐다. 화장품 업계를 대상으로 한 시행은 5년간 유예하되 업계는 포장재 10%를 자발적으로 회수하기로 했다.

 

관련태그

#화장품용기포장재재활용토론회  #용기회수 #포장재리필 #친환경재질사용  #근본해결방안마련 #생산자책임재활용(EPR)분담금 #자원재활용법  #포장재재질구조등급표시및 분리배출표시에관한고시  #환경부 #한경애장관 #노웅래의원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