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1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9℃
  • 흐림강릉 23.3℃
  • 구름많음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23.8℃
  • 구름많음대구 25.1℃
  • 구름조금울산 23.3℃
  • 구름조금광주 21.5℃
  • 구름많음부산 24.9℃
  • 구름많음고창 24.7℃
  • 구름많음제주 26.3℃
  • 맑음강화 24.1℃
  • 구름많음보은 21.9℃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많음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3.4℃
  • 구름조금거제 24.8℃
기상청 제공

로레알, '효소 재활용' 플라스틱 화장품용기 구현 성공

카비오스 효소 재활용 기술 '투명, 유색, 불투명' 등 모든 플라스틱 유형 적용 '무한 재활용' 가능

 

[코스인코리아닷컴 신보경 기자] 로레알(대표 니콜라 히에로니무스)이 카비오스(CARBIOS)의 효소 기술을 이용해 완전히 재활용된 플라스틱으로 만든 최초의 화장품 용기를 구현했다고 발표하며 오는 2025년 이 혁신적인 기술로 용기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페트 플라스틱 재활용 바이오테크 솔루션 개발의 선구자인 카비오스가 개발한 효소 재활용 기술은 100% 재활용된 재료로 만든 새로운 상품을 제조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했다. 투명, 유색, 불투명, 다층 구조 등 모든 페트 플라스틱 유형에 적용할 수 있으며 무한 재활용이 가능하다.

 

로레알은 2017년 혁신적인 플라스틱 재활용 솔루션 개발의 촉진과 기술 산업화를 위해 카비오스와 네슬레 워터스, 펩시코, 산토리 B&F 유럽과 컨소시엄을 설립했다. 아울러 지난 2019년 자사의 벤처 캐피털 펀드인 BOLD(Business Opportunities for L'Oréal Development)를 통해 카비오스에 투자했다.

 

로레알은 2030년 새로운 지속가능성 프로그램인 미래를 위한 로레알을 통해 사업의 근본적인 변화를 모색했으며 특히 패키징 분야에서 새로운 목표를 설정했다.

 

2025년까지 플라스틱 패키징을 100% 리필, 재사용, 재활용 가능하거나 퇴비화가 가능하도록 만들 계획이다. 당장 다가오는 2030년까지 100% 플라스틱 패키징에 석유 연료로 만든 버진플라스틱을 사용하지 않고 재활용 재료 또는 바이오 기반 자원을 사용할 것이며 모든 포뮬러와 바이오 기반 원료로 지속가능하고 추적이 가능한 원재료를 활용할 예정이다.

 

로레알은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여러 전략적 파트너와 협력, 최고의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카비오스를 비롯해 뷰티 패키징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알베아와 협력해 2019년 삼림관리협의회 인증을 받은 종이 기반 화장품 포장용 튜브를 개발했으며 퓨어사이클과 용매 재활용 폴리프로필렌을 생산하고 있다. 이에  2020년 10월에는 란자테크는 물론 토탈과 함께 세계 최초로 산업에서 배출된 탄소로 만든 플라스틱 화장품 패키징을 선보이기도 했다.

 

로레알 패키징 개발 디렉터 자끄 플라예는 “기계적 재활용의 대안으로 효소 재활용 기술로 만든 페트를 활용한 이 첫 번째 용기를 개발하기 위해 2017년부터 카비오스와 협력해 오고 있다”며, “향후 보다 친환경적인 패키징을 시장에 내놓기 위한 로레알의 노력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관련태그

#로레알 #효소재활용 #플라스틱화장품용기구현  #카비오스효소재활용기술 #용기생산제조  #페트플라스틱 #바이오테크솔루션  #에코플라스틱패키징 #포장용튜브  #퓨어사이클 #폴리프로필렌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