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26 (일)

  • 맑음동두천 -12.9℃
  • 맑음강릉 -7.5℃
  • 맑음서울 -11.8℃
  • 맑음대전 -9.7℃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6.2℃
  • 맑음부산 -5.4℃
  • 구름많음고창 -7.4℃
  • 구름많음제주 1.4℃
  • 맑음강화 -12.6℃
  • 맑음보은 -11.0℃
  • 맑음금산 -10.0℃
  • 맑음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6.2℃
  • 맑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유럽 소비시장 진출하려면 친환경 제품 '가치소비' 활용해야

코트라, '유럽 소비재 유통시장 진출 가이드' 발간, 친환경 제품 인기, 온라인 결제·배송방식도 다양화


[코스인코리아닷컴 김대환 기자] KOTRA(사장 유정열)는 ‘유럽 소비재 유통시장 진출 가이드’에서 최근 유럽에서 가치소비가 확산하면서 착한기업과 친환경 제품이 주목받고 있다고 밝혔다. 가치소비는 기업의 광고나 브랜드, 가격보다 소비자 자신의 가치판단에 따라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방식을 말한다.

 

코로나19 경제위기를 겪으면서 지갑이 얇아진 유럽 소비자들은 더 저렴한 제품을 찾으면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나 친환경 기업이 만든 제품은 가격이 높더라도 과감히 구매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 팬데믹 이후로 기후변화에 대한 경각심이 한층 높아지면서 유럽에서는 환경보호를 중시하는 ‘그린슈머(Greensumer)’가 주요 소비계층으로 부상하고 있다. 그린슈머는 환경을 상징하는 ‘그린(Green)’과 소비자를 뜻하는 ‘컨슈머(Consumer)’를 합친 신조어다. 이는 친환경 제품을 선호하는 소비자를 가리킨다.

 

세계 소비재 유통시장 채널별 규모 (단위 : 억달러)

 

 

글로벌 컨설팅 기업 언스트 앤 영(Ernst & Young)이 작년 5월 독일 소비자 2,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7%는 지속가능한 소비를 위해 돈을 더 지불할 용의가 있다고 응답했다. 이러한 경향을 반영하듯 유럽 소비자들 사이에서 플라스틱 포장재가 사용되지 않은 고체 샴푸나 유리, 나무, 종이 등을 용기로 사용한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친환경 소비 확산에 기업들도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유니레버(Unilever), 헹켈(Henckels), 로레알(Loreal) 등 소비재 기업들은 2025년까지 제품 포장재의 25~50%를 친환경 소재로 대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프랑스 식품 기업들은 ‘환경점수제 (Eco-Score)’를 도입해 제품에 환경점수를 표기할 예정이다. 환경점수제(Eco-Score)는 제품의 생산부터 폐기에 이르는 전 과정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한다.

 

유럽 소비재 유통시장 현황 (단위 : 억유로, %) 

 

 

우리나라에 비해 인터넷 쇼핑이 활발하지 않았던 유럽에서도 최근 온라인 소비가 급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Euromonitor)에 따르면, 작년 유럽의 소비재 유통시장 매출액은 전년 대비 1.4% 감소했지만 온라인 매출액은 28%나 증가했다. 전체 매출액에서 온라인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6년 7%에서 작년에는 12.8%까지 늘어났다.

 

온라인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결제와 배송방식도 다양화되고 있다. 상품을 먼저 구입하고 나중에 결제하는 ‘선구매 후결제’(Buy Now Pay Later; BNPL) 서비스인 클라르나(Klarna), 애프터페이(Afterpay) 등이 네덜란드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온라인 구매 후에 지정된 장소에서 직접 제품을 픽업하는 ‘클릭 앤 콜렉트’(Click & Collect), 온라인 주문 상품을 차에 앉아서 픽업하는 ‘커브사이드 픽업’(Curbside Pickup) 등이 새로운 배송방식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한국의 국가별 수출액(2020년) (단위 : 백만달러, 전년대비%)

 

 

온라인 쇼핑업체와 운송 업체 간 협력방식도 진화하고 있다. 체코의 공유 택시업체인 리프트아고(Liftago)는 현지 최대 온라인 쇼핑몰인 알자(Alza)와 협력해 제품 배송, 쇼핑 대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KOTRA는 유럽 소비재 유통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우리 기업에 ▲현지 소비자들의 소비행태 변화를 겨냥한 제품 개발 ▲온라인몰과 오프라인 매장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옴니채널(Omni Channel) 유통망 발굴 ▲인플루언서, SNS 등을 활용한 디지털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주요 소비재 2019년~2020년 유럽 수출 현황 (단위 : 천달러)

 

 

이길범 KOTRA 유럽지역본부장은 “유럽 소비재 유통시장 진출 가이드가 우리 기업의 유럽 시장 진출 길잡이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내년에도 유럽 유통망 입점 사업 등 각종 지원사업을 통해 우리 기업의 유럽 시장 진출을 돕겠다”고 밝혔다. 한편, ‘유럽 소비재 유통시장 진출 가이드’는 KOTRA 해외경제정보드림 누리집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관련태그

#코트라(KOTRA)  #유럽소비재유통시장진출가이드  #가치소비확산 #착한기업 #친환경제품주목  #환경보호중시 #그린슈머(Greensumer) #친환경제품선호소비자부상  #친환경소비확산기업대응 #유니레버(Unilever) #헹켈(Henckels) #로레알(Loreal) #현지소비자소비행태변화겨냥한제품개발 #온-오프라인매장모두보유옴니채널(Omni Channel)유통망발굴 #인플루언서SNS활용한디지털마케팅적극적검토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