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1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7.2℃
  • 흐림강릉 24.5℃
  • 구름조금서울 30.3℃
  • 구름많음대전 28.9℃
  • 흐림대구 24.9℃
  • 흐림울산 24.4℃
  • 흐림광주 23.1℃
  • 흐림부산 25.6℃
  • 흐림고창 23.3℃
  • 맑음제주 27.5℃
  • 구름많음강화 29.2℃
  • 구름많음보은 27.9℃
  • 흐림금산 25.7℃
  • 구름많음강진군 24.2℃
  • 흐림경주시 22.5℃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이슈&이슈

화장품주, 단기급등 ‘숨고르기’ 화장품업종지수 0.2% 하락

NH투자증권 “화장품업종지수 전주 대비 0.2% 하락” 아모레퍼시픽, 코스맥스, 클리오 ‘관심’

 

[코스인코리아닷컴 이효진 기자] 국내 백신 보급 확대를 기반으로 상승세를 탔던 화장품기업들의 주가가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단기 조정이 이뤄지면서 화장품 업종지수는 전주 대비 0.2% 하락했다.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화장품업종지수는 전주 대비 0.2% 하락했다”며, “국내 백신 보급 확대로 전반적인 화장품 수요가 급증할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며 주가가 빠르게 상승한 이후 단기 조정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화장품기업 주가는 리더스코스메틱이 42.2%나 급등한 것을 비롯해 토니모리(21.7%), 코스메카코리아(13.4%), 클리오(10.5%)의 주가가 10% 넘게 올랐다. 이 외에도 잉글우드랩(8.8%), 코스맥스비티아이(7.0%), 코스맥스(5.2%), 현대바이오랜드(4.6%), 잇츠한불(4.4%), 제이준코스메틱(3.6%), 한국콜마(3.6%), 애경산업(2.7%), 에이블씨엔씨(2.4%), 씨티케이코스메틱스(2.3%), 아모레G(2.0%), 엔에프씨(0.9%), 대봉엘에스(0.5%), 본느(0.3%) 등도 주가가 상승했다.

 

리더스코스메틱은 화장품 업황 개선에 대한 기대감으로 한 주 사이 주가가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5월 31일 전 거래일보다 610원 오른 6,080원으로 거래를 마친 것을 시작으로 5거래일 연속 주가가 오름세를 보였다.

 

토니모리는 화장품 업황 개선에 더해 애견용 사료 제조업체 인수 이후 턴어라운드 기대감이 주가를 끌어 올렸다. 앞서 토니모리는 지난 3월 국내 최대 단미 사료 제조업체 오션을 인수, 펫 푸드 사업에 진출했다.

 

클리오의 주가 상승은 색조 화장품 수요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이끌어 냈다. 최근 코로나19에서 빠르게 정상화된 지역을 중심으로 색조 화장품 수요 회복이 나타나고 있다. 국내 색조 화장품 수출도 4월 성장 전환했으며, 5월은 색조 화장품 수출 증가율이 기초 화장품 증가율을 넘어섰다. 이에 색조 화장품 수요가 본격적인 회복 구간에 진입했다는 증권가의 분석이 잇따르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클리오는 높은 색조 비중과 견고한 해외 성과, 탄탄한 내수 점유율을 바탕으로 색조 화장품 수요 정상화 시 최대 수혜가 기대되고 있다.

 

박은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클리오는 색조 매출 비중이 80% 이상으로 마스크 생활화와 대면 활동 급감에 타격을 가장 많이 받은 기업 중 하나다”며, “반대로 코로나19 회복 시 외형과 수익성 측면에서 개선 폭이 가장 클 기업이다”고 평가했다.

 

국내 화장품과 생활용품 기업 주가 변화 (현재가 6월 4일 기준, 한화 기준)

 

 

반면, 아우딘퓨쳐스의 주가는 6.0%나 하락했으며, 콜마비앤에이치(-3.9%), 네오팜(-2.8%), 한국콜마홀딩스(-2.5%), 아모레퍼시픽(-2.4%), 펌텍코리아(-1.9%), 연우(-1.1%), 신세계인터내셔날(-0.9%), LG생활건강(-0.1%)도 주가 하락의 시기를 보냈다.

 

아우딘퓨쳐스는 5월 초 이후 계속된 주가 상승으로 차익실현 매물이 쏟아지며 주가가 약세를 보였다. 또 콜마비앤에이치는 중국 실적이 기대치를 하회할 것에 대한 우려가 주가를 끌어내렸다.

 

화장품 주간 수급 Top/Bottom 5

 

 

NH투자증권은 이번주 관심 종목으로 아모레퍼시픽과 코스맥스, 클리오를 꼽았다. 아모레퍼시픽은 구조조정과 브랜드력 강화를 통한 실적 개선이 기대됐으며 코스맥스는 국내외 수요 상승에 따른 실적 개선을 전망했다. 클리오는 색조 화장품 수요 증가의 수혜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마스크를 벗고, 색조를 입을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며 “화장품 업종 내에서는 아모레퍼시픽, 코스맥스, 클리오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조 연구원은 “아모레퍼시픽은 국내외 구조조정 효과와 고마진 면세점, 이커머스 채널, 럭셔리 설화수 브랜드의 고성장이 지속될 것이다. 코스맥스는 중국 화장품 소비 증가의 수혜를 누릴 수 있는 대표 업체이며 2분기 이후 국내 수요 회복, 하반기 미국법인 신규 수주 등으로 실적 개선세가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고 설명했다.

 

클리오에 대해서는 “국내 색조 브랜드 업체 중에서 가장 우수한 제품력과 브랜드력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클럽클리오를 제외한 전 채널에서 회복세가 나타나고 있으며 채널별 수익성 강화 노력을 진행해 온 바, 수요 회복 시 가파른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태그

#화장품업종지수 #화장품주  #화장품기업주가 #화장품업종지수하락  #전주대비 하락 #아모레퍼시픽  #코스맥스 #클리오  #리더스코스메틱 #토니모리 #NH투자증권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