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3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8℃
  • 구름많음강릉 23.0℃
  • 구름조금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25.8℃
  • 구름많음울산 22.6℃
  • 구름많음광주 24.5℃
  • 맑음부산 24.1℃
  • 구름많음고창 25.9℃
  • 맑음제주 25.5℃
  • 맑음강화 24.8℃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5.8℃
  • 맑음강진군 26.8℃
  • 구름조금경주시 24.4℃
  • 구름조금거제 23.6℃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중국 수출기업 10곳 중 7곳 '출장' 문제해결 '절실하다'

한국무역협회, 540개 기업 '중국 수출환경 설문조사' 출입국 간소화, 백신여권 도입 등 희망

[코스인코리아닷컴 김민석 기자] 한국무역협회(회장 구자열)가 지난달 13일부터 21일까지 국내 540개(대기업 4.4%, 중견기업 16.7%, 중소기업 78.9%) 중국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최근 대중국 수출환경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중국 비즈니스에 피해를 입은 기업이 전체의 75.7%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는 ‘피해가 많다’는 기업이 37.2%, ‘피해가 조금 있다’는 기업이 38.5%였다.

 

최근 중국과 비즈니스를 하는데 있어 가장 큰 어려움으로는 ‘출장’(73.9%, 복수응답)을 꼽았고 이어 ‘바이어 발굴’(39.3%), ‘전시회 참가 등 마케팅 차질’(39.1%), ‘통관·물류’(30.4%) 순이었다.

 

중국 출장을 위해 가장 바라는 정부 지원정책으로는 ‘복잡한 출입국 절차 간소화’(67.0%), ‘양국 간 백신 여권 도입’(65.7%), ‘중국 정부의 초청장 및 비자 발급 확대’(46.9%), ‘전세기 등 항공편 확대’(21.3%) 순으로 응답했다.

 

코로나19 피해 해소와 수출 정상화 시기에 대해서는 ‘내년 이후’로 전망하는 기업이 77.7%, ‘올해 중 회복’은 19.3%에 불과했다. 구체적으로는 ‘내년 1분기’(32.2%)와 ‘내년 2분기’(23.8%)를 회복 시점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가장 많았다.

 

한국무역협회 조학희 국제사업본부장은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기업들의 애로사항과 요청사항을 정부에 전달해 정책지원 확대를 요청하겠다”면서 “주한 중국대사관, 주한 중국 지방정부 등에도 초청장과 비자 발급 원활화, 항공편 확대 등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할 것이다”고 말했다.

 

# 문항별 설문조사 결과 

 

문항별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응답 기업들의 수출 지역은 상하이(35.6%), 베이징과 텐진(15.7%) 등 대도시 지역으로의 수출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와 지리적으로 근접하며 중소기업이 많이 진출한 산둥성(12.6)이 3위를 차지했으며 그 다음으로는 광둥성 순으로 나타났다.

 

대중국 수출 지역 분포

 

 

대중국 수출 대상은 중국 기업으로 수출이 전체의 58.8%로 가장 높은 가운데 중국내 자사법인과 한국기업으로의 수출도 26.6%를 차지했다. 중국내 자사법인(14.6%), 중국내 한국기업(11.9%), 중국내 외국기업(8.4%),  순으로 나타났다.

 

수출대상 기업 분포

 

 

코로나19 피해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 기업의 75.7%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그 중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피해가 아주 많다고 응답한 기업은 37.2%이며 코로나19로 이익을 얻었다고 답한 기업도 6.7%를 차지했다.

 

대중 수출기업 피해 정도

 

 

코로나19 피해 해소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 기업의 77.7%가 코로나19로 인한 수출피해가 내년 1분기 이후부터 해소되어 수출이 정상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응답 기업의 32.2%는 내년 1분기, 23.8%는 내년 2분기가 되어야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해소될 것으로 응답했다.

 

코로나19 피해 해소 시점

 


중국 사업 확대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중국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응답한 기업이 62.4%로 축소하겠다고 응답한 5.2%보다 많았다. 또 현행 유지하면서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응답한 기업도 32.4%를 차지했다.

 

중국 사업 확대 여부

 

 

최근 중국 비즈니스 애로사항을 묻는 질문에는 가장 큰 어려움으로 중국 출장 어려움, 신규 바이어 발굴 어려움, 전시회 참가 등 마케팅 차질 순으로 조사됐다. 그 외 중국내 통관, 물류, 운송 어려움, 원부자재 수급 곤란 순으로 나타났다.

 

대중 수출기업 어려움

 

 

대중수출 확대 지원 정책에 대해서는 응답기업들은 코로나19 피해를 줄이고 향후 대중 수출 확대를 위해서 필요한 정부지원은 중국 출장 지원(64.4%)이라고 답했다. 또 중국내 통관, 물류 지원(48.0%), 바이어 매칭 서비스(28.0%), 중국 시장정보 제공(22.2%) 순으로 나타났다.

 

희망하는 정부 지원

 


희망 출장 지역은 상하이(61.9%), 베이징과 텐진(37.8%), 광둥성(30.9%) 등 3대 권역으로의 출장 수요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는 산둥성(20.7%), 장쑤성(11.9%), 저장성(8.7%) 순이었다.

 

희망 출장 지역 분포

 


한중신속통로 이용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기업의 90.7%는 한중신속통로를 이용해본 적이 없으며 25.1%는 중국정부로부터 초청장 발급 및 비자발급을 받을 수 없다고 응답했다. 한중신속통로 제도를 알지 못한다고 응답한 기업도 전체의 54.7%로 나타났다. 또 응답기업의 25.1%는 중국정부로부터의 초청장 발급과 비자발급을 받을 수 없어 신속통로를 이용할 수 없었다고 응답했다.

 

한중신속통로 제도 이용 못한 이유

 

 

기업들이 원하고 있는 정부의 출장 지원 조치는 복잡한 출입국 절차 간소화(67.0%), 한중간 백신여권 제도 도입(65.7%) 순으로 나타났다. 또 응답기업의 46.9%는 중국정부의 초청장, 비자발급 확대, 21.3%는 한중간 전세기 등 항공편 확대를 지원해 달라고 응답했다.

 

중국 출장 지원 정책

 

관련태그

#한국무역협회  #540개기업대상 #중국수출환경설문조사  #수출기업10곳중7곳 #출장문제해결절실  #출입국간소화 #백신여권도입희망  #코로나19 #중국비즈니스피해입은기업75.7%

배너


배너

배너